용서는 없다. 보다


이런 저런 영화를 따라하려는 느낌만 들었을 뿐, 많은 것을 바래선 안되는 영화였다.

다만, 성지루의 구수한 시골 형사 연기만이 겨우겨우 영화의 재미를 이끌어 내었지만 설경구의 변함없는 연기스타일에 영화는 더욱 하품을 유도하는 약으로 변했다. 또한 류승범이란 캐릭터를 잘 못 이해한 감독의 실수가 치명적이다.
 
영화관람료 보다 영화를 보고 있는 시간이 아까웠던 지난 날을 뒤돌아 보며,

이 영화 용서치 않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passion